Q&A

늘 고객으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강릉시, 정동진 등 해변 무단출입 관광객 드론 투입해 퇴거 명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지수 댓글 0건 조회 2회 작성일 21-02-24 05:34

본문

http://news.v.daum.net/v/20201229100342731


전체 해변 봉쇄 초강수..새해 첫날 1천400여 명 전 공무원 투입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강릉시가 연말연시 해맞이 관광객들에 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이 우려되자 전체 해변을 봉쇄하기로 했다.

성탄절 연휴인 25일 강원 강릉시 강문해변을 찾은 관광객들이 출입 통제선을 무시하고 들어가 백사장을 거닐고 있다. [독자 제공]

강릉시는 일출 명소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자 최근 경포, 정동진 등 주요 8개 해변에 출입 통제선과 현수막을 설치했다.

또 경포와 정동진해변 출입구에 통제 요원을 배치했다.

그러나 지난 성탄절 연휴 출입 통제선을 무시하고 넘나드는 관광객이 급증하자 옥계면∼주문진읍 45㎞ 구간으로 출입 통제선을 확대했다.

시는 통제선을 넘어가 기념사진을 찍는 등 무분별한 관광객을 통제하기 위한 안내 요원도 기존의 40여 명에서 65명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사각지대를 통해 해변에 들어가는 얌체 행락객에 대해서는 드론을 투입해 퇴거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강릉시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여름 경포해수욕장에 드론을 투입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오는 31일부터 새해 1일까지는 1천400여 명의 전 공무원을 해변과 주차장 출입구에 투입해 해맞이 관광객을 전면 통제할 방침이다.

강릉시는 "연말연시를 맞아 해변 출입 통제범위를 전체 해변으로 확대해 감염병 예방 수위를 한층 더 높이겠다"고 밝혔다.

dmz@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